본문 바로가기

우리가 사는세상

{코로나} 상황에서 설날은 어떻게 보낼까?

728x90

 

대한민국 코로나는 더 심각해지지도 않고 더 좋아지지도 않는 상황이다. 대한민국 코로나는 1차, 2차 그리고 3차 위기를 보내고 있는데, 질본이 어떻게 발표를 하든 1000명이 넘어가는 상황을 지나 지금은 400명대에 놓여있다.

 

사실 코로나에 걸린다는 건 건강한 사람에겐 그리 위험하지 않다. 다만 건강에 문제가 있는 사람들이 사망에 이르는 것이 위험하다. 따라서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이 조심해야 하는 일이다.

위 그래프는 사망자 그래프인데, 모양이 확진자와 같은 모양을 갖고 있다. 그럼 이런 상황에서 우리는 어떻게 설날을 보내야 할까?

 

질본은 설날 대 이동과 가족간의 접촉을 위험하게 생각한다. 그러나 이렇게 하자. 내가 감염되지 않았음을 대부분 안다. 그러니 그런 사람들끼리 모이는 것은 그리 위험하지 않다.

 

 

SESSIO

 

sessio.kr

정부도 코파라치를 없엤다. 이젠 신고하는 사람도 없다. 설날 만나자고 하는 것인데, 그 동안 너무 만나지 못한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조심은 해야 한다. 방속 프로그램 중 윤스테이라는 프로그램이 있는데, 손님이 가고난 후 소독을 하는 것을 보았다. 정결함을 유지하는 것 그것 말고 또 무슨 방법이 있으랴.

굳이 집이 아니라도 좋다. 조금 야외로 나가 아주 많은 식구는 아니라고 하더라도 몇몇이 모여 그 동안 나누지 못했던 것을 나누는 것도 좋으리라.

 

깨끗하게 잘 씻고 가급적 불편하지만 마스크를 쓰고 자주 환기를 시키고 그 정도면 되지 싶다. 더 무엇을 하랴. 숙박 서비스 업체은 "핸디즈"는 코로나 상황에서 오히려 매출이 늘었다고 한다. 만나지 못하고 이동하지 못하는데 어떻게 숙박업이 더 잘되었을까? 사람들은 그래도 간간히 외식과 외박을 한다는 것이다.

 

그런 상황이 지금 400명대 확진자가 발생하는 상황이다. 400명 1차땐 많이 놀라운 수치이지만, 지금은 왠지 괯낳을 것 같은 느낌은 무엇인가.

 

너무 오래 되었다. 코로나 1년. 곧 백신을 맞기 시작하게 될 것이다. 미국에 계신 분이 코로나 백신을 맞았는데, 팔이 쑤시고 몸이 몸살 기운이 있다고 한다. 그러나 잘 지나가고 있다. 우리에게도 백신이 올 것이다. 그렇다고 코로나가 종식되는 것이 아니겠지만, 그래도 지금보다는 훨씬 판하게 지낼 날이 있으리라.

 


 

 

영흥도 북단 바닷가 수익형 리조트 분양

사울에서 아주 가까운 휴양지 서울에서 60km 떨어진 영흥도 북쪽 바닷가에 쎄시오 리조트가 2023년 3월 준공을 목표로 건설되고 있습니다. 쎄시오 리조는 3면의 바다인 반도 위에 세워지기 때문에

jamesohn.tistory.com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