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컴퓨터

삼성 스마트폰 신제품 보기

728x90

두 번 접히는 폴더블 폰, 삼성 공개한 신제품

 삼성 디스플레이 위크 2021 신제품 전시


차세대 갤럭시 스마트폰에 탑재될 전망인 디스플레이가 한번에 쏟아져 나왔다. 삼성디스플레이는 17일(현지 시각) 미국서 온라인으로 열리는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전문 전시회 ‘디스플레이 위크 2021′ 전시회에서 이같은 신제품을 대거 공개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이번 가상 전시를 통해 공개하는 제품은 4가지. S폴더블, 슬라이더블, 17형 폴더블, UPC(패널 아래에 위치한 카메라)다.

가장 눈길을 끈 제품은 S폴더블이다. 한마디로 두 번 접히는 폴더블 디스플레이다. 안과 밖으로 두 번 접히는데, 화면을 최대로 펼치면 7.2인치까지 커진다. 두 번 접으면 스마트폰 처럼 작아진다.

펴면 모니터, 접으면 태블릿 17형 폴더블 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는 17인치형 폴더블 디스플레이도 공개한다. 지금까지 나온 폴더블 디스플레이 중 가장 큰 크기다. 화면은 4:3비율로, 접으면 태블릿, 펼치면 모니터 수준의 대화면을 자랑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휴대성을 높이면서 PC 모니터 대화면을 즐길 수 있는 차별화된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화면이 늘어나는 슬라이더블 디스플레이

다음은 ‘슬라이더블’이다. 평상시에는 스마트폰 모습인데, 가로방향으로 화면을 늘릴 수 있는 디스플레이다. LG전자의 롤러블 디스플레이와 유사하다. 화면을 확장해 멀티 태스킹을 하고, 대화면 영상 및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화면 밑에 카메라를 숨긴 UPC


화면 아래에 카메라를 숨긴 ‘UPC’ 디스플레이도 공개된다. 지금까지 갤럭시 스마트폰을 보면, 전면 화면에 카메라를 탑재하기 위해 화면 중간에 구멍을 내야 했다. 하지만 이 기술을 활용하면 카메라를 패널 아래에 탑재하더라도, 카메라를 이용하지 않을 때에는 화면 부분이 정상 작동한다. 카메라를 켤 때만 카메라를 가린 화면 부분이 투명해지면서 빛을 투과하는 방식이다. 오는 8월 출시될 갤럭시Z폴드 3에 이 기능이 탑재될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 조선일보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