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가 사는세상

학교 급식 3,800원으로 랍스터까지 - 놀라운 급식

728x90

3천800원의 기적…

학교급식에 랍스터구이가 통째로

조리사·영양사 노력


경북 구미 경구고가 새 학기를 맞아 학생들에게 랍스터 치즈 버터구이와 홍게 한 마리 짬뽕 등 특식을 제공해 인기를 끌고 있다.

10일 경구고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지친 학생들에게 활기를 불어넣고자 새로운 특식을 마련해 제공하고 있다.

이날 점심에는 한 마리를 통째로 오븐에 구운 랍스터 치즈 버터구이를 비롯해 떡갈비 철판 볶음밥, 로제 크림 스파게티, 샐러드, 미역국, 딸기 등이 나왔다.

 


학교 측은 전날 홍게 한 마리를 통째 올려놓은 짬뽕, 수제 멘보샤, 짜장 소스, 미니 밥 등을 내놓았고, 지난 3일에는 태국식 뿌빳퐁커리, 수제 왕돈까스, 카레라이스, 오이생채 등을 제공했다.

 


경구고는 보기만 해도 즐거운 `눈으로 먹는 음식`을 준비해 오감을 만족시키고자 노력한다고 설명했다.

돈가스나 치킨도 완제품보다는 신선한 재료로 직접 만들어 나트륨을 줄이고 고기 함량을 늘린다고 한다.

 


특히 통영, 울릉, 전주, 제주 등 각 지역 특산물과 친환경 농축산물을 이용한 메뉴로 특식 행사를 마련하고 있다.

최근 2년간 베트남 음식의 날(철판구이·만두 완자탕), 건강증진의 날(장어덮밥·체리 주스), 제주의 날(갈치 조림·메밀 전병), 전주의 날(전주 비빔밥·바게트 피자), 스승의 날(찜갈비·조기구이) 등 특식 행사를 했다.

 


하루 평균 급식비가 3천800원이지만 영양사와 조리사 등 노력으로 만족도, 영양, 비주얼 등 삼박자를 갖춘 음식 제공이 가능해졌다.

최재규 경구고 교장은 "학교 급식은 단순히 식사 개념이 아니라 학교생활 만족도와 학업 집중도로 직결되는 문제다"며 "학교급식 만족도가 학교 만족도의 80% 이상을 차지한다는 생각으로 각별한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 매일경제

 

 

 

 

 

728x90